슈트에 걸친 퀄팅 재킷 세련된 오피스룩 완성!


[일간스포츠] 2013.10.16 


매서운 바람이 코끝을 시리게 한다. 멋진 겉옷 한벌이 간절해지는 시기. 어떤 아우터를 걸치느냐에 따라 아저씨필 충만한 추남이 되느냐, 분위기 좋은 가을남자가 되느냐가 결정된다. 날고 긴다는 아이돌이 기세등등한 가요계에서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비스트 윤두준과 양요섭이 추위 속에서 조차 자신만의 스타일을 어필하며 보온성도 두루 갖춘 아우터 입는 법을 알려준다.



▶가볍고 따뜻하며 활용성이 좋은 퀼팅 재킷


이른바 '깔깔이’라 불리는 퀼팅 재킷은 최근 몇 년 사이 트렌디한 반열에 오른 대표적인 간절기 보온 아이템. 베이직한 디자인과 클래식한 느낌을 갖운데다 패딩 점퍼 보다는 훨씬 슬림해 다양한 스타일 매치가 가능하다. 퀼팅 재킷은 조직감이 있는 니트와 치노 팬츠를 착용하면 늦가을 분위기 있는 캐쥬얼 룩을 선보일 수 있다. 특히 퀼팅 재킷은 슈트와 찰떡 궁합인데 슈트 위에 퀼팅 재킷을 아우터로 활용하면 멋스러운 세련된 오피스 룩을 선보일 수 있다는 조언.



비스트 윤두준이 날씬해보이는 퀼팅 재킷을 입어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까르뜨블랑슈 제공



▶줄어든 부피감과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변신 중인 패딩 재킷


두툼하고 부담스럽기만 했던 패딩 점퍼가 올해는 구스 다운 등 뛰어난 소재 덕분에 날씬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재탄생됐다. 까르뜨블랑슈 마케팅실 조성아 대리는 “이번 시즌 패딩 점퍼는 나일론, 울, 코듀로이, 또는 퍼나 가죽으로 트리밍 된 다양한 소재로 남성적이며 알록달록한 컬러에서 심플한 모노톤 컬러로 바뀐 것이 특징”이라며 “일반적인 블레이져와 코트에 충전재를 보충한 패딩 블레이져, 패딩 코트 등의 제품들도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전했다.


항상 스포티하게만 느껴졌던 패딩을 데님 재킷이나 체크 셔츠에 걸치면 아메리칸 캐주얼 룩이 탄생되고, 심플한 셔츠와 슬랙스 등을 매치하면 파티 룩에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세련된 옷차림을 연출 할 수 있다. 단언컨데 패딩 재킷은 보온성과 멋까지 겸비한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양요섭은 그레이 색 패딩 재킷으로 멋과 보온을 동시에 잡았다. 까르뜨블랑슈 제공



유아정 기자 poroly@joongang.co.kr


[tip] 매일 비슷한 톤의 안전한 스타일을 즐기는 당신에게 한마디 → 올시즌 트렌드 컬러인 와인과 보라색 계열의 제품을 매치해라. 잘 모르겠다면 신발이나 가방 등을 포인트 컬러로 활용한다. 아저씨라는 호칭과는 영영 이별을 고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